•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국내첫 도심형 국립세종수목원 개방....정세균 총리 축하방문

  • 기사입력 2020-10-17 22: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축사하는 정세균 총리(한국수목원 관리원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국내 첫 도심형 수목원인 국립 세종수목원이 8년간의 사업 준비 및 조성공사를 마치고 17, 시민에게 본격 개방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문을 연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아 관계자들로부터 수목원 조성 추진 경과 및 현황, 향후 운영 방향 등을 보고 받고, 관람객들과 인사를 나누며 함께 수목원을 둘러봤다.

정총리는 축사에서 내 최대 규모의 사계절 온실을 갖춘 도심형 수목원으로서 시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교육·문화 서비스 제공에 힘써 달라당부했다.

이어 과거 행정수도 이전 추진과 행복도시 세종시 건설에 뜻깊은 인연을 갖고 있어 앞으로 국립세종수목원이 국립세종도서관과 건립중인 국립박물관단지와 함께 세종시의 문화 인프라 조성에 큰 역할을 기대한다 이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정세균총리(오른쪽 두번째)와 이춘희 세종시장(오른쪽)이 관계자들과 함께 수목원을 둘러보고 있다(한국 수목원 관리원 제공)


세종수목원은 경기포천국립수목원,경북봉화 국립백두대간 수목원에 이어 세 번째로 면적이 65ha, 축구장 90개 크기의 규모다.

한국적 전통과 현대적 정원 문화를 체험할수 있는 20개의 다양한 주제 전시원에 2834종,172만 그루의 식물이 식재돼 있다.

관람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9시부터 오후6(입장마감 5)까지이며 월요일은 휴관한다. 시범운영기간인 12월말까지 입장료는 무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동시 입장관람객을 5000명으로 제한하고 방역과 소독, 발열장비 운용,한방향 동선유도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다.

사계절 전시 온실은 같은 시간대 300명만 입장할수 있으며 수목원 홈페이지에서 예약 가능하다.

한편 국립세종수목원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인한 산림생태계 다양성 감소가 확대됨에 따라, 기후 및 식생대별 수목유전 자원의 보전과 자원화를 위해 국가수목원 확충 계획에 따라 설립됐다.

이미지중앙

사계절 전시 온실 내부(한국 수목원 관리원 제공)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