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남한강 황포돛배 구름에 달가듯이 두둥실

  • 기사입력 2020-10-17 21: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
이미지중앙

[헤럴드 대국경북=김성권 기자]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처음으로 맞는 주말인 17,충북 단양군 도담삼봉을 찾은 관광객들이 황포돛배를 타고 남한강을 건너고 있다.

황포돛배 는 황토물을 들인돛을단배로 고려시대부터 1970년대까지 영산강에서 중요한 해상운송수단으로 이용됐다.

조선시대에는 한강을 왕래하면서 상류로는 단양, 제천에서부터 하류로는 마포에 이르기까지 식량, 땔감, 소금 등을 수송하는데 쓰였다. 한강의 역사를 말하는 대표적 상징물이기도 하다. (사진=김성권 기자)

ksg@heraldcopr.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