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대구경북, 10월 가을 성수기 아파트 분양 본격화…8000여 가구 공급

  • 기사입력 2020-10-05 20: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구 도심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김병진 기자]


[헤럴드경제(대구경북)=김병진 기자]대구경북지역에서 10월 '가을 성수기'를 맞아 아파트 신규 분양이 본격화된다.

5일 지역주택 분양업계 등에 따르면 이달 중 대구경북지역 10곳 단지에서 8000여 가구가 신규 공급된다.

대구는 '동대구 더센트로 데시앙'이 전용 59∼84㎡ 중소형 862가구를 선보이고 포스코건설은 북구 침산동 305-4 일원에 '침산 더샵'456가구(오피스텔 156실 포함)를 공급한다.

화성산업은 서구 평리동 평리7구역 재개발사업으로 1594가구(일반분양 1056가구)를, 수성구 중동에는 옛 대동은행 본점 자리에 230가구(오피스텔 74호실 포함)로 구성된 '수성센트럴 화성파크드림'을 선보인다.

한양건설은 달서구 송현동 78-3 일원에 '송현 한양수자인'1021가구(일반분양 816가구)를, 현대건설은 남구 봉덕동 1067-35 일원의 새길지구재건축정비사업으로 '힐스테이트 앞산센트럴' 345가구를 분양한다.

또 수성구 두산동에는 '호반써밋 수성'이 469가구와 주거용 오피스텔 168실을, 수성구 파동에는 강촌2지구 주택재건축정비사업인 '수성 더 팰리스 푸르지오 더샵' 1299가구(일반분양 1055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수성구 만촌동 만촌역 역세권에는 현대엔지니어링이 718가구의 주상복합 아파트 '현대힐스테이트 만촌'을 분양할 계획이다.

경북 구미 원평동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이 원평1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을 통해 짓는 '구미 아이파크 더샵' 1610가구(일반분양 1314가구)를 분양한다.

부동산 한 관계자는 "아파트 분양 시장은 전매 금지로 실수요자 중심의 시장으로 재편될 것"이라며 "하지만 대구의 경우 상반기부터 이어온 호황 분위기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