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도, 추석연휴 코로나19 선별진료소 40곳 운영

  • 기사입력 2020-09-28 2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 자료 사진]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추석 연휴인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감염병 관리와 비상 진료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따라서 코로나19 환자와 응급환자 발생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도와 시·군 보건소에 26개 방역·비상 진료대책반을 24시간 가동한다.

또 연휴에도 선별진료소를 시·군별 1곳 이상, 모두 40곳을 운영해 진단검사가 가능하도록 한다.

확진자 입원 치료를 위해 감염병전담병원 4곳도 계속 운영한다.

연휴 기간 응급의료기관 31곳은 24시간 비상 진료체계를 유지하고 문 여는 병·의원 463곳, 약국 455곳을 지정한다.

문 여는 병·의원과 약국 현황은 보건복지상담센터(129), 119안전신고센터(119), 경북도 및 시·군 보건소 홈페이지,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앱(App)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재난 발생 때 신속한 대응을 위해서는 도와 시·군 보건소 비상 연락망을 유지하고 권역 응급의료센터 3곳에 재난 의료지원팀을 편성한다.

응급의료 전용 헬기인 닥터헬기는 상시 출동 대비태세를 갖춘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추석 연휴기간에도 코로나19 등 재난 발생에 적극적으로 대비하겠다"며 "이를 통해 도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데 도정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