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박형수 의원 등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공동건의문 국토부장관에 전달

  • 기사입력 2020-09-16 17: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박형수 국민의 힘 국회의원(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에게 16일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전달했다.(박형수 국회의원실)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국민의힘 박형수 의원(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16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중부권 국회의원들과 함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동서횡단철도가 지나게 될 12개 시군은 서산, 당진, 예산, 천안, 청주, 괴산, 문경, 예천, 영주, 봉화, 울진이다.

공동건의문에는 더불어민주당 어기구·강훈식·문진석·박완주·이정문·변재일·이장섭·정정순·도종환 의원이, 국민의힘 성일종·홍문표·이명수·박덕흠·임이자·박형수 의원 등이 서명했다.

·서 교류 활성화와 경제발전 견인, 서해안시대 물류 기능 강화, 청주국제공항 접근성 향상, 경북과 동해안 지역 필수 교통망 확충 등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 필요성을 담아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연말까지 마무리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이 신규 반영될 경우 경북-동해안, 충청내륙-서해안 연결로 동·서교류 활성화 및 경제발전 견인차 역할이 전망된다.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은 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시을)과 공동으로 2차례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정책협의'를 계획하고 있다.

이미지중앙

공동건의문 (박형수 의원실 제공)


먼저, 오는 2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토교통부 철도국 실무책임자들과 15개 의원실 담당 보좌관이 1차 정책협의를 갖는다. 이어 105일 역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박형수·박완주 의원과 국토교통부 차관 또는 실국장이 2차 정책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형수 의원"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이 연말까지 반영 된다면 동·서 교류 활성화와 경제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남은기간 정책협의회를 거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