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특별재난지역 지정 '울릉·울진·영덕' 태풍피해 712억원

  • 기사입력 2020-09-16 08: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대구경북 자료 사진]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경북 울릉·울진·영덕의 태풍 피해 금액이 71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경북도에 따르면 중앙 및 도 합동조사반이 지난 9∼10일 실시한 예비 피해조사 결과, 제9호 마이삭과 제10호 하이선에 따른 피해 규모는 울릉군 471억원, 울진군 158억원, 영덕군 83억원이다.

이들 3개 시·군은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 피해액을 초과했다.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라 피해복구에 소요되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돼 복구에 소요되는 재정적 부담을 덜게 됐다.

또 주택 침수·농경지 유실 등의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각종 세금 및 공공요금 감면 등의 추가 혜택이 지원된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태풍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해 하루빨리 안정을 되찾고 피해 주민들이 조기에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