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주댐 수호추진위,수자원공사 항의방문...댐 방류는 지역주민들과 논의해야

  • 기사입력 2020-09-15 15: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영주댐 수호추진위 관계자들이 한국수자원공사 영주권 지사를 방문해 영주댐 방류를 반대하고 있다.(영주댐 수호추진위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는 15"영주댐 방류 계획은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을 통해 결정돼야 한다" 주장하고 나섰다.

앞서 전날 영주시 14개 사회단체는 영주시노인회관에서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위원장 강성국)'를 결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영주댐 수호추진위는 이날 한국수자원공사 영주권 지사를 방문해 이같은 주장을 전달하고 추진위의 활동 방향을 설명했다.

강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영주댐 방류는 영주댐 협의체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할 사항이 아니다.”, “영주댐의 방류를 포함한 운영사항은 지역주민들과 함께 논의를 거쳐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수자원공사 영주권 지사 관계자는 주민들의 뜻은 이해하나 댐방류와 관련, 수자원공사는 결정권이 없고 환경부에서 조직한 영주댐 협의체가 결정할 사항이다앞으로 댐 운영에 대해 지역주민들과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영주댐 모습


영주댐 협의체는 주민대표, 교수, 환경단체, 관련기관, 수자원공사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지난 10일 대구에서 열린 영주댐 협의체 5차 회의에서 발전설비 부하시험이 완료됨에 따라 향후 소위원회에서 영주댐 방류시기와 방법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는 강성국(영주댐 담수회장)위원장을 비롯해 수석부위원장 조관섭(영주상공회의소회장), 부위원장에 윤홍욱(자연보호영주시협의회장), 임수경(영주시이통장연합회장)을 씨를 각각 선출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