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김병욱 의원 "울릉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환영"...포항도 지정돼야

  • 기사입력 2020-09-15 15: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김병욱 국회의원이 9일 마이삭'과 '하이선' 등 연이은 태풍으로 피해가 심한 경북 울릉도를 방문해 울릉공항 건설 예정지인 사동항 방파제 유실현장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울릉군의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촉구하고 있다(헤럴드 DB)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국민의힘 김병욱(경북 포항남·울릉)의원은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울릉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것을 환영한다"15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태풍 '마이삭', '하이선'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한 영덕·울진·울릉군, 강원 삼척시·양양군 등 5개 지자체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울릉군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예산 지원을 건의한 바 있다.

그는 "울릉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 앞으로 신속한 피해복구와 각종 지원이 있을 것이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의 50~80%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받는다.

또 사망·실종자의 가족과 부상자에 대한 금전적 지원이 이뤄진다.

이와 함께 농·어업 등 생계 수단이나 주택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구호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각종 공공요금 감면 등의 추가 혜택도 있다.

김병욱 의원은 "울릉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준 모든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포항도 큰 피해를 입은 만큼 피해액에 대한 집계가 조속히 완료돼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