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의성군 반발로 통합신공항 이전지부지 선정위 2주연기 …사업 지연 우려

  • 기사입력 2020-08-13 14: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확정을 위한 절차가 갑자기 연기됐다.

국방부는 13~14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와 선정위원회를 2주 연기한다고 13일 밝혔다.

의성군이 불참 의사를 통보하자 국방부가 당일 오전 갑자기 회의를 미루기로 결정한 것이다.이 때문에 또다시 사업 지연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정확한 연기사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의성군은 공항 이전에 따른 각종 혜택이 군위군에 쏠려있다고 지적하며 의성군에도 그에 부합하는 인센티브를 줘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영외관사, 민항터미널 등 상당한 인센티브가 군위군 몫으로 돌아가자, 실제로 의성군민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단 점을 의식한 것이다.

앞서 의성군은 지난달 30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군위군의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이끌어내기 위해 제시한 5개의 인센티브 제공에 대해 반발해 왔다.

민항 터미널·공항진입로·군 영외 관사의 군위군 배치를 비롯해 공항신도시(배후산단 등) 군위·의성 각 330조성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군위 관통도로 건설 군위군의 대구광역시 편입 등이다.

실무위가 연기되면서 오는 14일 이전지 확정을 발표하려던 선정위 역시 미뤄지게 됐다.

이에 따라 이전지가 확정된 뒤 추진하려했던 공항 기본계획수립용역 발주 등 후속 절차도 늦춰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군위군 관계자는 국방부가 갑자기 실무위 회의를 연기해 크게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 등은 앞으로 2주간 의성군을 설득하기 위한 지원사업 검토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는 ‘1조원 규모 관광단지 의성 조성등 의성군을 위한 지원사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