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도, 동해안 5개시군과 해양관광 공동마케팅 나선다

  • 기사입력 2020-08-12 22: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작가들이 선정한 한국의 10대비경 울릉도 태하 전망대(헤럴드 DB)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상북도는 동해안 5개 시·(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과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함께 해양관광 마케팅에 대대적으로 나선다.

관광객의 욕구를 반영한 상품개발과 공동브랜드 출시, 그리고 SNS 홍보채널 구축 및 온라인 판매활동 등 다양한 공동마케팅을 통해 신규 수요를 창출하여 동해안 관광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먼저, ·군을 넘나드는 광역상품, 뉴노멀에 따른 개인·가족 등 소집단 중심상품, 자연·생태·경관, 문화유산, 체험활동, 첨단산업을 잇는 융복합상품 등 관광객의 흥미를 끌만한 다채로운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경북의 해양관광을 대표할 공동브랜드를 개발·출시함과 동시에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홍보채널을 개설하고 공동브랜드의 대표 이미지를 활용해 홍보에 집중한다.

개발된 관광상품을 공동할인구매(소셜커머스), 열린시장(오픈마켓) 등을 통해 판매함으로써 이용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향상시켜 해양관광에 대한 친화적 이미지 확산은 물론 판로확대를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이미지중앙

힐링의 최적지 포항 호미반도 둘레길


이러한 공동마케팅 추진을 위해 도는 13일 동부청사 대회의실에서 5개 시군의 관련 부서장들과 함께 환동해 해양관광협의회를 연다.

이날 협의회 에서는 공동마케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활발한 논의가 있을 예정이다. 다만 마케팅 추진비용은 도와 시·군이 공동부담 하기로 한다.

김성학 경상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관광과 레저는 보유하고 있는 자원을 바탕으로 고객의 잠재적 욕구를 이끌어내 소비시키는 마케팅 활동으로 완성되는 것이다.”공동마케팅 추진은 경북이 해양관광을 주도해 나가는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