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 영주 · 봉화지역 집중호우로 피서객 고립, 영주댐 첫 방류등 피해 잇따라

  • 기사입력 2020-08-02 15: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일 내린 폭우로 경북 봉화군 현동∼분천역 구간에 산사태가 발생해 영동선 철도 운행이 중단됐다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와 봉화지역에 밤새 내린 폭우로 곳곳에서 피서객들이 고립되거나 기차길과 도로가 유실되는 피해가 잇따랐다.

2일 경북도 소방본부와 영주시, 봉화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봉화군 소천면 분천리 낙동강이 불어나면서 인근 한 펜션에 여섯 가족 약 30여명이 갇혀 구조장비가 투입해 구조됐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봉화지역의 강수량은 128.9기록하며 올해 들어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제일 많이 내린 곳은 춘양면으로 166.5, 최대 시유량은 오전 3시 명호면에 51.5를 기록하는 등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면서 이날 오전 150분에 발효된 호우주의보가 오전 450분을 기해 호우경보로 격상됐다.

이미지중앙

엄태항 봉화군수(왼쪽) 가 수해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봉화군 제공)


이번 집중호우로 춘양면 우구치리 한 계곡에서는 갑자기 불어난 물로 2명이 고립돼 소방당국은 장비를 투입해 구조에 나섰다.

, 봉화군 춘양면을 비롯한 소천면, 석포면 일대 도로가 침수돼 차량이 통제됐고, 춘양면 학산리 지방도 등 11곳의 사면에서 토사가 유출되기도 했다.


봉성면 봉양리 하천 토일천 제방 300m가 유실됐고, 0.8와 축사 1동이 물에 잠겼으며, 법전면 법전리에서는 3건의 소규모 산사태가 발생했다.

소천면 현동리 국도 31호선 노루재 터널 입구는 토사로 막히는 등 강한 비로 봉화지역 도로 18곳이 침수 등의 이유로 통제됐다.

이미지중앙

장욱현 영주시장(왼쪽)이 토사피해 현장에서 관계자들로부터 설명듣고 있다(영주시 제공)


기차길도 막혔다.

현동역분천역 일대는 산사태와 철도 유실로 영동선 운행이 중단됐다.

특히 지난 2016년 완공된 영주 댐도 이날 처음 수문을 열었다.

이날 낮 12시30분 부터 5개 수문 가운데 2개 수문을 열어놓고 초당 400t 정도의 물을 방류하고 있다.

영주 댐은 앞으로 댐 수위 상승에 따라 방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집중호우로 영주지역은 주택 5채와 아파트 1동이 침수 피해를 입었고, 일부 상가와 아파트 지하주차장이 물에 잠겼다.

문정동에서는 축대가 붕괴하고 산사태도 발생했다. 이산면과 장수면, 평은면에서도 석축과 교량 등 3곳이 유실되는 피해가 있었다.

영주시 부석면 남대리 한 캠핑장에도 불어난 물로 15명이 고립돼 소방당국이 출동해 이들을 무사히 구조했다.

상망동저지대와 폴리덱인근에도 많은 토사가 유출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

이미지중앙

지난 2016년 완공된 이후 처음으로 물을 방류하는 영주댐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