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대구시, 4급 이상 간부인사 단행…'부시장 책임인사제' 도입

  • 대구경북경자청장에 최삼룡 임명
  • 기사입력 2020-07-09 19: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구시장 집무실에서 채홍호 행정부시장(오른쪽부터), 권영진 시장, 홍의락 경제부시장, 황보 란 인사혁신과장이 간부 인사 최종안을 결정하고 있다.[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시는 10일자로 최삼룡(57) 시민안전실장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1급 상당)에 임명하는 등 민선 7기 후반기 첫 간부인사를 단행했다.

후임으로는 김영애(56) 시민행복교육국장이 '유리천장'을 깨고 대구시 여성공무원 최초로 2급으로 승진 임용됐다.

이번 간부인사는 실·국장급 14명과 과장급 51명 등 총 65명이 포함됐다.

3급 승진요인은 3명으로 현재 직무대리로 있는 박희준(47) 문화체육관광국장, 윤정희(58) 교통국장, 백동현(53) 혁신성장국장이 차지했다.

이로 인해 발생한 국장 직무대리에는 경제부서 경험이 풍부한 김태운(51) 교육협력정책관을 안중곤 일자리투자국장 후임으로 발령했다.

복지국장에는 예산과 중앙부처 사정에 밝은 조동두(55) 예산담당관을 직무대리로 발탁했고 퇴직으로 공석이 된 자치행정국장에는 심재균(59) 지방부이사관이 보임됐다.

김재동(58) 보건복지국장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대응체계 강화 차원에서 신설한 시민건강국장으로 자리를 옮기고 신설되는 미래공간개발본부장에는 김충한(58) 문화예술정책과장이 직무대리로 발탁됐다.

공로연수를 떠난 김종도 서구 부구청장 후임으로는 국외훈련에서 돌아오는 정의관(52) 지방부이사관이 내정됐다.

이 밖에 2급 상당인 대외협력특보(지방전문임기제 가급)에는 전재문(55) 전 국회의원 보좌관이 임용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인사는 코로나19로 위기와 실의에 빠진 민생을 살려야 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최대한의 업무 성과를 내기 위해 행정·경제 양 부시장 책임하에 단행했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5급 이하 팀장 및 주무관급 인사도 7월말께 실시한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