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찰칵! 국가어항의 아름다움을 앵글에 담으세요 .. 국가어항 디지털 사진공모전

  • 기사입력 2020-06-30 20: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지난해 대상작 김재은 씨의 ‘꼬마 강태공(궁평항)’(해양수산부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해양수산부는 내달 1일부터 930일까지 '2회 국가어항 디지털 사진공모전'을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국가어항과 주변어촌의 매력을 널리 알리기 위해서다.

해수부는 국가어항과 어업인의 삶, 어촌·항구의 경관을 담아 누구나 찾고 싶은 국가어항의 모습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국가어항 디지털 사진공모전을 개최해 왔다.

지난해에는 총 1401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113개의 수상작 중 김재은씨의 '꼬마 강태공'(궁평항)이 대상을 수상했다.

올해 공모전은 국가어항과 자연, 국가어항과 사람의 조화를 담은 사진을 공모하는 '경관부문'과 안전하고 깨끗한 국가어항의 역할과 기능을 담은 사진을 공모하는 '기능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이미지중앙

일몰의 아름다움과 몽돌이 유명한 울릉도 남양항의 국가 어항(헤럴드 DB)


응모를 원하는 참가자는 전국 곳곳에 있는 울릉군 현포항등 113개 국가어항을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을 1인당 5매까지 응모할 수 있다. 응모방법은 국가어항 사진공모전 누리집에서 공모부문 촬영장소 및 시간 작품설명을 입력하면 된다.

해수부는 오는 10월 중 심사를 거쳐 대상 1(해양수산부 장관상·상금 150만원), 최우수상 2(한국어촌어항공단 이사장상·상금 50만원), 우수상 4(상금 10만원), 장려상 10(상금 5만원), 참가상 96(1만원 상당 쿠폰) 등 총 113점의 수상작을 선정한다.

수상작 발표는 국가어항 사진공모전 누리집과 개별 안내를 통해 이뤄진다. 선정된 수상작은 온·오프라인 전시회를 통해 국민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장묘인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국가어항의 아름다운 경관과 기능이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사진 촬영을 위해 국가어항이 있는 어촌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어촌 경제 활성화에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