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파출소 화장실 사용거절 에 뿔난 시민 SNS에 사연 올려....경찰관 비난 쇄도

  • 기사입력 2020-06-29 22: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말썽이 되고 있는 영주경찰서 서부파출소와 시민회관 화장실 (독자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가정집 화장실도 아닌 공공 기관의 화장실을 사용 못하게 하다니 참으로 기가 찰 노릇입니다....'

파출소 화장실 사용거절 사연이 SNS에 올라오면서 경찰을 향한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경북 영주시에 거주하는 A씨가 지난 27일 화장실을 이용하려고 영주경찰서 서부파출소를 찾았으나 경찰관으로부터 거절당한 사연은 이렇다.

A씨는 이날 오후 10시쯤 가족모임을 마치고 걸어서 귀가하던 중 영주동 서부파출소 앞에서 딸(4)아이가 급하게 소변을 보려 해 경찰관에게 화장실 사용을 부탁했다.

그러나 경찰관은 옆에 있는 시민회관 공용화장실을 이용하라고 했다.

처음에는 파출소 화장실이 밖에 있다는 말인 줄 알고 다시 물어보니 똑같은 답만 돌아왔다.

A씨는 주위가 어둡고 어린애라 가기가 좀 그렇다고 했지만 경찰관은 가면 불이 켜진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

결국 A씨는 화장실 사용을 거부당한채 어린딸 과 함께 조급한 마음으로 발걸음을 옮겨야 했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참 대단한 경찰이야“.공공기관 화장실은 아무나 이용할수 있는 곳이 잖아. 경찰이 저러니 욕이나 얻어먹지. 나도 얼마전 똑같은 경험했지,코로나 때문이라고 하든데....등 의 질타가 쏟아졌다.

이에 대해 영주경찰서 관계자는 "해당 경찰관이 파출소 인근 화장실을 사용하라고 한 것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지침이 내려온 탓에 파출소 인근 화장실을 사용하도록 안내한 것이고 인근 화장실은 최근 새로 조성됐기 때문에 편안하게 사용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그 쪽으로 안내를 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한편 페이스북을 통해 문제가 불거지자 담당 경찰은 A씨에게 사과 한 것으로 알려졌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