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헤럴드 포토]하얀 소금밭으로 변한 울릉도 나리분지...메밀꽃 활짝

  • 기사입력 2020-06-28 20: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메밀밭을 찾은 관광객들이 인생샷을 남기며 즐거워 하고 있다(독자제공)

.
이미지중앙

눈부시게 핀 메밀꽃(독자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울릉군의 대표관광지 인 나리분지 기슭 알봉 일대가 하얀 메밀꽃이 활짝 펴 장관을 이루고 있다.

6월의 마지만 휴일인 28, 파란 하늘에 둥실 떠다니는 흰 구름과 한 쌍인 양 흐드러지게 핀 메밀꽃은 이곳을 찾은 관광객과 주민들에 지친 일상의 피로를 잊게하는데 손색이 없었다.

초록색 이파리 위에 수줍게 내려앉은 하얀 소금덩어리들이 저마다 햇빛을 받아 몽글몽글해진 모습은 몽환적이기까지 했다.

소설가 이효석이 메밀꽃 필 무렵에서 그린 메밀꽃밭의 모습이 그러하다. 학창시절, 교과서에서 한번은 읽어봤음직한 그 구절 덕분에 실제로 본 사람에게도 보지 못한 사람에게도 메밀꽃밭은 소금밭이다.

이미지중앙

흐드러지게 핀 메밀꽃(울릉군 제공)

.
이미지중앙

울릉도 유일의 평지인 나리분지 에 5600평의 메밀꽃밭이 조성돼 또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독자 제공)


한 발짝만 꽃밭으로 다가서면 저 눈부시게 하얀 소금덩어리들이 사라져버리리라. 차마 앞으로 나서지 못하고 밭가에서 한참을 서성이던 관광객과 주민들은 이날 특별한 추억을 저장하고, 인생샷을 남기며 즐거워 했다.

울릉군이 지난 2018년부터 17,400규모로 조성한 메밀꽃밭에는 바람개비, 솟대, 허수아비, 피크닉 테이블 등 자연 친화적 시설을 만들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