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4.15 총선]박승호 전 포항시장, 포항 남·울릉 무소속 출마선언...꼭 살아서 다시 돌아가겠다.

  • 기사입력 2020-03-26 15: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박승호 전 포항시장이 26일 포항운하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예비 후보 사무소측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박승호 전 경북 포항시장이 포항 남·울릉 선거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포항시장은 26일 포항운하에서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포항운하는 박 전 시장 재임 때 시설을 완공한 포항의 대표적 관광지 중 한 곳으로 이날 기자회견 장소를 선택한 그 에게는 많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박 전시장은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기까지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면서 "비록 외롭고 험난한 환경이지만 시민후보로 포항시민과 울릉군민에게 당당히 심판받아 꼭 살아서 미래통합당으로 돌아갈 것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수십 년을 지역의 골목골목을 누비며 포항과 대한민국, 당을 위해 헌신해온 여론조사 1·2위 후보에게 경선의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이 과연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비판했다.

그는 또 “26일 후보등록 하루를 남기고 하루 사이에 두 번이나 뒤집어 지는 공천이 정상적이냐라며 선거는 후보자의 인생은 물론 지역의 명운이 달린 문제임에도 이를 가볍게 여기는 것은 공당이 아니라 사당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런 식의 공천은 국민에게 감동은커녕 실망과 분노만 안겨주는 잘못된 공천이라며 포항남·울릉의 지역정서와 특수성을 무시한 채 아무나 공천하면 된다는 공관위의 오만은 결국 평생 지역에서 활동해 온 보수유권자들에게 외면 받아 결국 보수몰락을 자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승호 예비후보는 중앙과 지방 행정의 경험과 재임 포항시장으로서 추진력과 능력을 검증받았고, 지금 포항이 필요로 하는 일꾼이라 자부한다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포항시민과 울릉군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미래통합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저울질 했던 강석호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포항 남·울릉 선거구는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병욱 미래통합당 후보,무소속 박승호 후보가 맞붙는 '3강 구도'로 좁혀졌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