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수십명 확진자 발생한 봉화 푸른요양원 코로나 아픔 딛고 새출발

  • 기사입력 2020-03-26 15: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봉화군보건소가 직원들이 푸른요양원을 대대적인 방역 소독에 앞서 개인 안전 수칙을 당부하고 있다.(봉화군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수십명 발생한 경북 봉화군 푸른요양원이 집단감염의 아픔을 딛고 26일부터 부분 운영으로 새 출발 한다고 밝혔다.

봉화군등에 말을 들어보면 푸른요양원은 지난 3일부터 최근까지 입소자, 종사자 117 6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 중 3명이 숨졌다.

지난
3일 집단감염 사태 발생 직후 코호트 격리된 푸른요양원 안에는 확진자를 포함해 모두 154명이 있었다.

푸른요양원은 지난 21일까지 동일집단(코로트) 격리된 시설 종사자와 입소자를 생활치료시설과 도립병원 등으로 이송했다.

이후 봉화군보건소는 직원들을 총동원해 지난 21~24일까지 세 차례에 걸쳐 시설에서 쓰던 집기와 소지품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방역작업을 했다.

보건소 직원이 1,2차 방역작업을 하고 이후 지역 군부대인 123연대 장병들이 3차 방역작업으로 빈틈없는 방역작업을 마쳤다.

음성 판정을 받고 자연휴양림 등 생활치료시설에 격리된 요양보호사 등 종사자들은 21일부터 점차적으로 격리 해제되고 있다.

이미지중앙

봉화군보건소 직원들이 시설에서 쓰던 집기와 소지품 등을 지우고 있다(봉화군 제공)


푸른요양원측은 코호트 격리 조치가 해제됨에 따라 푸른요양원에서 완치·퇴원 후 자택 등에서 돌봄을 받아온 6명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일반병동에 입원해 있던 2명을 입소시킬 예정이다.

푸른요양원 완치 입소환자 가족들은 다른 병원이나 요양원에서 입소를 거부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재입소를 반겼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푸른요양원 새단장에 참여해 도움을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완치하신 분들을 따뜻하게 맞이해 보듬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