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코로나19 영주 신천지 여성 추가발생....3명으로 늘어

  • 기사입력 2020-02-28 13: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8일 장욱현 영주시장이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 발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경북 영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영주시는 28일 대구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A씨가 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는 A씨가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한다.

A씨는 지난 18일 감기 기운이 있어 대구시 달서구 소재 상인속편한내과의원과 새밝은약국을 방문했으며, 19일 오후 동대구복합환승센터에서 버스(승객 4)를 타고 영주종합터미널에 도착한 후 휴천동 자택에 머물렀다.

이후
21일 영주진단방사선과의원과 22일 영주기독병원을 방문한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26일 영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현재 휴천동 자택에서 자가 격리중이다.

영주시는 경북도 역학조사관과 A씨의 이동 동선과 접촉자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