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시,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물 17곳 폐쇄

  • 기사입력 2020-02-26 22: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이강덕 포항시장이 코로나 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있다.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포항지역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물이 모두 폐쇄됐다.

포항시는 신천지교회 집회가 '코로나19'를 급속도로 확산시킨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신천지 관련 포항지역 시설(교회) 1, 전도센터 등 관련시설 16곳 등 모두 17곳을 폐쇄하고 집회금지 조치를 내렸다.

포항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과 감염병 환자의 추적관리가 사실상 불가능해진 상황에서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시설은 감염병 환자 등이 있거나 감염병 병원체에 오염됐다고 판단해 시설물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추가 시설물을 찾아 소독 ·폐쇄하고자 경찰에 조사를 의뢰하는 한편, 시민들의 협조도 당부했다.

한편, 포항시는 지역의 확진자 가운데 신천지교회 신도가 60%를 훨씬 넘는 만큼 지역의 신도 1,349명의 명단과 연락처를 협조받아 전수 조사에 착수했다.

27일까지 경찰의 협조하에 보건소 직원을 포함한 '전수조사전담팀'을 가동, 신도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증 관련 조사를 실시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