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신천지교회, “부·울·경 지역 성도 출입, 활동 금지”...내·외부 방역에도 '총력’ 대응

  • 기사입력 2020-02-19 14: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부산)=이경길 기자]

이미지중앙

신천지예수교회가 교회 내 모임과 출입을 금지하고, 방역을 실시하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사진=신천지예수교회 제공]


신천지예수교회 부산 안드레교회는 19일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교회 내 모임과 출입을 금지하고, 방역을 실시하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18일 31번째 확진자에 이어, 19일 추가된 7명의 확진자가 신천지예수교회 대구 다대오지파 소속 신도로 알려지면서 인근 지역인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 있는 지파, 지교회에 방역 등 감염 예방활동을 강화했다.

부산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안드레, 부산야고보도 지파도 18일부터 예방차원에서 내·외부 방역을 완료했으며,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부산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안드레지파 관계자는 "18일 31번째 확진자가 나오자마자, 부산, 울산, 경남뿐만 아니라 전국 지교회가 일제히 방역을 완료했고, 성도들의 교회 출입을 일제히 금지하고 있다”며 “아울러, 교회 내, 외부에 연일 방역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 교회가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18일, 19일 이틀 동안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되자, 일부 언론이 비난을 쏟고 있는 것에 대해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는 "신천지는 정부 방침에 적극적으로 따를 것이며, 성도들의 안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고, “다만, '코로나19'와 관련 유언비어식 허위 왜곡 보도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리스트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신천지교회, “부·울·경 지역 ...신천지교회, “부·울·경 지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