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신천지, ‘코로나19’ 차단 위해 “대구교회 폐쇄 및 모임 취소”

  • 온라인 가정 예배로 대체, 자체 방역 강화
  • 기사입력 2020-02-18 16: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부산)=이경길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신천지예수교회 홈페이지.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교회 폐쇄와 방역조치에 들어갔다”고 공지했다.


‘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를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자, 신천지예수교회는 해당 교회를 즉각 폐쇄하고, 자체 방역을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어 신천지예수교회는 해당교회 뿐만 아니라, 전국 교회에서도 당분간 예배는 물론, 모든 모임을 중지하기로 했다.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는 “18일 오전 대구 교회를 폐쇄하고 역학조사와 방역조치에 들어갔다”면서 “아울러 성도 여러분과 지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12지파 전국 모든 교회에서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및 가정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31번 확진자인 60대 여성은 전날 오후 3시 30분 수성구 보건소에 발열·폐렴 등을 보이면서 방문했다가 대구의료원에 격리됐으며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명났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리스트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신천지교회, “부·울·경 지역 ...신천지교회, “부·울·경 지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