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안동딸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첫 수출...3월까지 매주 1t 수출

  • 기사입력 2020-02-12 15: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안동시 풍천면 기산리에서 생산한 딸기(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가 1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딸기를 처음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 제일의 신선농산물 수출도시로 자리매김한 안동시가 수출국 다변화를 모색하며, 러시아 등 수출 시장 개척 활동을 적극 전개한 결과다.

풍천면 기산리에서 생산한 딸기로 2kg짜리 210상자이다.

다음 달까지 8t가량 수출할 예정이다.

안동딸기는 대부분 '설향' 품종으로 육질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아 국내에서 인기가 높다. 게다가 저장성도 강해 신선한 품질이 현지에서도 그대로 유지돼 러시아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지난해 과잉생산으로 가격이 하락한 양파 744t을 대만으로 수출했고, 사과 434t을 대만과 홍콩, 싱가포르 등지로 수출하는 등 지역 농산물 총 2905t(5675천 달러)을 수출해 국내 농산물가격 안정에 많은 기여를 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급변하는 대내·외 농업 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고품질의 농산물을 수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p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