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헤럴드 포토]하늘이 준 선물...울릉도 설경 정관

  • 기사입력 2020-02-06 14: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하늘에서 본 저동항과 설산(헤럴드 DB)

.
이미지중앙

눈내린 울릉도 북면 니리분지와 알봉 일대(울릉군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봄이 시작된다는 입춘이 이틀지난 6, 기상특보로 육지와 뱃길마저 끊긴 울릉도 일대가 흰 옷으로 갈아입었다.

전날부터 발효된 대설 주의보속에 내려진 폭설로 울릉도 산야가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동양화를 연상시키고 있다.

사진 초보도 어느 곳을 촬영하든 모두 작품사진이 되고 있다.

사찰은 시간이 멈춘 듯 고요하고
, 그윽한 운치까지 자아내고 있다.

뱃길이 막히고 폭설과 한파로 일상은 불편하지만 겨울은 멋진 설경이라는 선물을 선사하고 있다.

이미지중앙

독도박물관 인근 천태종(울릉군 제공)

.
이미지중앙

하늘에 본 북면 천부항과 설산(울릉군 제공)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