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2020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성료'…러시아 선수 모두 우승

  • 기사입력 2020-01-14 23: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한산악연맹 제공]


[헤럴드경제(청송)=김병진 기자]경북 청송군에서 열린 '2020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11~12일 양일간 진행된 이번 대회는 월드 랭킹 1~8위까지의 세계 최정상급의 선수 등 총 25여개국에서 120여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스피드 부문에서는 남자 네모브 안톤(러시아), 여자 톨로코니나 마리아(러시아)가, 난이도 부문에서는 남자 토밀로프 막심(러시아), 여자 톨로코니나 마리아(러시아)가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청송 아이스클리이밍 월드컵 대회는 청송군이 2011년부터 아시아에서 최초로 개최해 올해로 10주년이 됐다.

공식 경기장에는 청송아이스클라이밍 센터가 있어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아이스클라이밍 경기장이라는 호평도 받았다.

센터에는 1,2,3층에 실내·외 관람석이 설치돼 관람객들의 눈높이에 맞는 관람 환경을 제공하고 있으며 프레스센터, 4-D체험장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이번 대회를 통해 청송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게 돼 기쁘다"며 "아이스클라이밍이 동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많은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