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민선 초대 경북도체육회장에 김하영 씨 당선

  • 기사입력 2020-01-13 20: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민선 초대 경북도체육회장에 당선된 김하영(오른쪽) 후보가 당선증을 교부받고 있다(경북도 체육회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도체육회장에 김하영(67) 전 도체육회 상임부회장이 당선됐다.

경북도체육회 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경산시민회관에서 열린 제52대 경북도체육회장 선거에서 김하영 후보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선거인 453명중 유효 투표수 378표 가운데 161표를 얻어 윤광수(120), 윤진필(97)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김 당선인은체육인에게 꿈과 희망을 드리고, 체육인이 주인 되는 세상을 만들겠다"면서 "경북체육의 백년대계를 그리고 체육의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당선 소감을 발표했다.

주요 공약으로는 △평생체육·생활체육 저변확대 △체육인재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우수팀 창단과 운영 ·군체육회 발전을 위해 사무국장 신분보장책 마련 △종목단체의 안정적 운영지원 및 전무이사의 행정력 지원 △학교체육 발전 지원 및 학교스포츠클럽활동의 발전적 운영 △경북종합 스포츠타운 건립으로 수익구조 경영체제 구축 등을 내세웠다.

군위군 소보면 출신인 당선인은 영남고, 경일대 대학원 토목공학과를 졸업했다. 현재 백송그룹 회장이며 사회복지법인 백송회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체육계와는 군위군 테니스협회장으로 시작해 군위군체육회 부회장, 경북도체육회 부회장 상임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김관용 직전 경북지사때 경북도체육회 상임부회장를 맡았다가 2018년 이철우 경북지사 취임후 물러났다.

당선인은 16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으로, 앞으로 3년간 경상북도체육회를 이끌게 된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