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주인삼박물관 ↔ 허준박물관 동동 서울서 특별전

  • 기사입력 2018-03-23 23: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영주인삼박물관이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한의학전문박물관인 허준박물관(관장 김쾌정)과 공동으로 특별전을 개최한다. 사진은 특별전을 찾은 시민들이 인삼관련 전시품을 눈여겨 보고 있다.(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영주인삼박물관 유물 100여점이 서울 시민에게 선보인다.

영주인삼박물관(관장 송준태)은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한의학전문박물관인 허준박물관(관장 김쾌정)과 공동으로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허준박물관 개관 13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인삼, 건강장수를 염원하다는 주제로 열린다.

23일 오후 2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105일까지 허준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이번행사는 강서구, 영주시, 강서구의회, 강서문화원이 후원한다.

전시 구성은 제1의서에 나타나는 인삼으로 동의보감을 비롯한 인삼 관련 현대 자료로 꾸며졌다. 2인삼, 일상생활 속 건강을 염원하다는 인삼 문양이 들어간 회화, 자수, 민속품, 공예, 도자기 등 건강장수의 염원을 담은 다양한 유물들로 구성했다.

3사진으로 되돌아 본 인삼은 옛 인삼 경작 과정을 담은 귀한 사진들이 전시된다.

이번 행사는 경북 영주시와 서울시 강서구에 소속된 공립박물관 간의 교류를 통한 협업으로 진행된다. 향후 상호 유물교류협약으로 관람객에게 보다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양 박물관 간 상생 관계로 발전하는 초석이 될것으로 전망된다.

영주시 관계자는 특별전에는 인삼박물관 유물이 중심이 돼 전시됨에 따라 인삼박물관을 대외에 널리 알리고, 박물관의 위상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