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최양식 경주시장 "원전해체센터·원자력안전위 동반 유치 총력"

  • 기사입력 2018-02-13 14: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최양식 경주시장이 13일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통해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와 원자력안전위원회 동반 유치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있다.(사진=김병진기자)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국회 입법조사처의 원자력안전위원회 및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공동 지방이전 계획과 관련, 경북 경주시가 유치를 위한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13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동반 유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북도와 함께 지역내에 원전해체센터·원자력안전위가 유치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이를 위해 경주시정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또 "경주에는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와 방사성폐기물을 관리하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있는 만큼 당연히 원전해체센터·원자력안전위가 오는 것은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경주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해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와 원자력안전위원회 지역내 유치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앞서 최근 국회 입법조사처가 원자력안전위원회 지방이전 타당성 조사 결과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와 연계해 옮기는 방향으로 결론 남에 따라 경북도는 이날 오전 동해안에 원전해체센터·원자력안전위 동반 유치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