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토뉴스]漁火 둥둥 울릉도 밤바다.

  • 기사입력 2017-12-20 23: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정유년 (丁酉年) 한해가 저물어가는 울릉도 밤바다가 꺼지지 않는 어화(漁火)로 물결친다.

크리스마스를 5일 앞둔 20일 밤, 독도의 모섬인 울릉도 앞바다의 어화가 크리스마스 트리처럼 아름답게 수놓고 있다.

불빛을 좋아하는 오징어를 잡기 위해 깜깜한 한밤에 조업을 하는 섬 어부들은 칼바람의 매서운 추위도 아랑곳없이 이리 출렁
, 저리 출렁하는 동안 바다에서는 싱싱한 오징어들이 쉴 새 없이 뱃전으로 끌려 올라온다.

아름다운 어화를 꽃피우기 위해 어부들은 눈물겨운 삶의 현장에서 아버지란 인생의 무게를 낚싯줄에 매달고
밤을 꼬박 지새우고 있다.(사진=독자제공)

ksg@heraldcorp.com


울산대학교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