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의 라이더들 영주 온다.4일 백두대간 그란 폰도 대회 열려
이미지중앙

오는4일 백두대간 그란폰도 대회가 영주시 일원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참가자들이 동양대를 빠져나가고 있다.(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동호인 자전거 대회 ‘2017 백두대간 그란 폰도가 오는 4일 영주시 일원에서 열린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본부장 이명호) 주최, () 한국경륜선수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올해 5회째로 가을 단풍이 아름답게 물든 소백산맥 자락을 배경으로 진행된다고 1일 영주시가 밝혔다.

매년 대회 때 마다 라이더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온 그란 폰도 대회는 지난 9월 참가자 모집 시작 두시간만에 2018명이 모두 마감돼 그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올해 참가자 모집 인원 2018명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숫자로 그 의미가 더욱 깊다.

이번 코스는 4년째 이어온 코스에 변화를 줬다. 영주 동양대를 출발, 봉현면 히티재를 넘어 예천 성황당고개, 문경 벌재, 단양 저수령을 지나 옥녀봉을 넘어 다시 동양대로 돌아오는 코스다. 거리는 121.3km이다.

영주시는 5년째 이 대회를 후원해오고 있다.

추운날씨 참가자들을 위해 풍기읍새마을부녀회에서 오뎅, 떡꼬치, 커피 등을 제공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는 영주시민과 동양대 학생 및 임직원 선착순 120명에게 생활자전거를 무상 수리 해준다.

시는 6시간에 걸쳐 펼쳐지는 이번 대회 안전을 위해 경기코스 내 교통통제를 실시한다. 오전 830분부터 10시까지 동양대삼거리~ 금계교사거리, 신재로 회전교차로, 봉현회전교차로, 히티재, 하촌리, 예천군으로 가는 코스가 통제된다.

문경, 단양을 거쳐 예천으로 다시 돌아와 낮 1230분부터 3시까지는 옥녀봉, 주치골삼거리, 두산교삼거리, 신재로회전교차로, 금계교사거리, 동양대삼거리까지 통제가 이뤄진다.

유선호 영주시 체육진흥과장은 백두대간 그란 폰도 는 참가자들이 경쟁보다는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을 즐기는 축제다. ”앞으로 관광과 스포츠를 접목한 이러한 대회를 계기로 지역 스포츠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