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주풍기인삼축제·산림문화 박람회 방문객50만명 기록
이미지중앙

영주 풍기인삼축제장을 찾은 수많은 관광객들이 산지 채굴 인삼을 저렴하게 구입하고 있다(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에서 개최된 풍기인삼축제' '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가 29일 성황리에 막을 내리면서 50여만 명의 방문객을 기록하며 시너지 효과를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백산으로 대표되는 영주의 자연과 역사문화자원을 보여준 산림문화박람회와 풍기인삼이라는 지역 대표 특산물이 함께하는 풍기인삼축제가 동시에 열려 다양한 볼거리와 풍부한 체험거리로 관광객이 크게늘었다.

영주풍기인삼축제는 매년 10월 초에 개최되던 축제일정을 인삼채굴 시기에 맞춰 21일부터 시작해 행사를 늦춘 데다 산지채굴 인삼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이면서 축제장이 연일 인파로 붐볐다.

특히 올해는 관광버스를 이용해 영주시내 일원과 풍기읍, 부석사, 소수서원등을 방문하는 단체 관광객이 어느 해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풍기인삼축제 개막일 보다 하루 앞선 20일부터 영주시 서천둔치 일원에서 대한민국 산림박람회가 개최돼 전국의 산림관계자들과 임산업 조합원 등이 두 축제에 함께 참여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대한민국 산림박람회는 국내 임산업인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가장 큰 박람회로, 전국에서 모인 단체 관광객이 주를 이뤘다.

이들 중 상당수는 12일의 일정으로 영주시를 방문해 식당가와 관광지 등 영주시가지 전체가 북적였다.

영주시는 두 행사를 효과적으로 연계하기 위해 영주풍기인삼축제가 열리는 풍기읍 남원천변과 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가 열린 서천, 부석사와 소수서원 등 주요 관광지를 경유하는 셔틀버스를 운행했다.

박람회장을 찾은 참가자들은 산림박람회장에서 숲의 가치와 산림복지를 주제로 다양한 산림문화 콘텐츠를 관람후 영주풍기인삼축제장으로 이동해 풍기인삼을 구입하고 국립산림치유원 다스림과 부석사, 소수서원, 무섬마을 등 주요 관광지를 돌아보며 영주의 가을날 추억을 만드는데 손색이 없었다.

영주풍기인삼축제는 인삼을 공개 채굴해 봉인한 후 축제장에서 뜯어서 바로 판매하는 투명한 유통방식을 도입해 원산지 논란을 막았다
.

또 홍삼가공품에 대해 품질인증제를 실시하는 등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고 소비자 신뢰를 구축하려는 시의 노력이 소비자들로부터 큰 신뢰를 얻었다.

이번 축제장을 통해 판매된 인삼은 21억 원이다.지난해 대비 10%의 가격하락에도 불구하고 산림문화박람회와 시너지 효과를 이뤄 판매액은 20% 가량 증가했다.

이미지중앙

대한민국 산림문화 박람회가 풍기인삼 축제와 함께 영주에서 개최돼 50만명의 관광객이 영주시를 찾은것으로 알려졌다.(영주시 제공)


장욱현 영주시장은 “2개의 행사가 함께 개최되면서 어느 해보다 많은 관광객 방문으로 경제적 효과를 거두어 축제의 효과와 가능성을 재확인했다“2021경북영주 풍기세계인삼엑스포 유치를 통해 세계로 뻗어나가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