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경사과 축제장 '인산인해'…개막 8일 동안 7만6000명 방문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문경)=김병진 기자]'2017 문경사과축제'가 개막 8일만에 7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북 문경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문경새재도립공원에서 개막한 사과축제에 21일 현재 7만6000여명의 관광객들이 몰렸다.

이 같은 관광객들 발길에 힘입어 사과 5억9000여만원, 농·특산물 1억4000여만원 등 모두 7억3000여만원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사과축제는 오는 29일까지 계속된다.

축제장 사과특판 부스에는 많은 관광객이 몰리고 있으며 이곳에서는 당도가 가장 높은 '감홍'을 비롯해 '양광' 등 다양한 사과를 현장에서 맛보고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주 무대공연장이 있는 1관문 주변에는 사과빨리먹기, 사과경매, 사과낚시, 사과룰렛, 사과높이쌓기, 사과껍질기네스 등 체험 프로그램이 열리고 있다.

문경지역 18개 사과농원에서 열리고 있는 사과따기체험도 축제운영본부부스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사과따기체험은 2만원을 내면 3㎏의 사과를 따갈 수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올해 축제는 가족 단위로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체험프로그램을 도입해 관광객들이 사과도 맛보면서 멋진 가을 추억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