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해해경,중국어선 응급환자 울릉도로 긴급이송해 치료
이미지중앙

동해상을 항해하던 중국어선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를 저동항 인근에서 울릉군 행정선이 인계받기 위해 접근하고 있다.(동해해경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동해 상을 항해하던 중국어선에서 다친 선원이 해경과 관계기관 도움으로 울릉도에서 치료받고 무사히 돌아갔다.

21일 동해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37분께 울릉도 북동방 180마일 해상을 운항하던 중국어선B(297t, 쌍타망, 승선원 15)에서 얼굴을 다친 왕 모(49)씨의 구조요청을 접수했다.

해경은 출입국관리소와 세관, 검역소, 울릉군, 119 구조대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이날 오전 530분께 저동항 인근에서 울릉군 행정 선으로 왕 씨를 인계 받아 울릉군 보건 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어선 철제 구조물에 부딪혀 오른쪽 눈 밑이 10정도 찢어진 왕 씨는 울릉도에서 봉합 수술을 받고 오전 835분께 선박으로 되돌아갔다.

B호는 제21호 태풍 (LAN)'의 북상으로 북쪽으로 항해하다 기상이 좋아지면 남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중앙

중국어선에서 발생한 응급환자가 치료를 받기위해 동해해경과 관계기관의 협조로 21일 새벽 울릉군 행정선을 이용, 울릉도로 이송되고 있다.(동해해경 제공)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