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릉~울릉 최신 여객선 시스타11호 20일 취항
이미지중앙

강릉~ 울릉간 운항하는 신규 여객선 시스타 11호(씨스포빌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강릉~울릉 항로에 최신 여객선이 취항한다.

19일 씨스포빌에 따르면 승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20일부터 신규 여객선 씨스타11호가 취항에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노선에 취항하는 선박은 세계적인 쾌속 여객선 건조업체인 호주의 오스탈 조선소의 필리핀 현지 법인인 오스탈세부조선소에서 씨스포빌이 1년여간 직접 건조했다.

지난 629일 진수한 씨스타 11호는 길이 47.9m, 11.5m 높이 3.9m 규모로 국제톤수 634t이다. 정원 449, 최대 속력 40노트, 운항속력 35노트로 엔진은 MTU 16V 2000M72 4대를 장착하고있어 강릉~울릉간 250분이 소요된다.

선박의 재질은 가벼운 알루미늄합금, 구조는 카타마란 형의 쌍동선, 추진 장치는 바닷물을 빨아들여 내 뿜는 워트제트 방식으로 뛰어난 안전성과 최신 운항장치 등을 두루 갖추고 있으며 선박이 기울어졌다가 원상태로 돌아오는 선체복원성으로 멀미가 없다.

씨스포빌은 씨스타 11호를 매일 왕복 일정으로 운행할 예정이며 일반석은 총 345석 중 104석은 우등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씨스타 11호가 취항함에 따라 기존 이 항로에 운항하던 씨스타 3(정원 587)는 동해시 묵호항~울릉도 관문 도동항으로 이동, 운항한다. 이 항로에 운항하던 씨스타 7(4599t 정원 987)호는 예비선으로 둘 계획이다.

박정학 씨스포빌 대표는 앞으로 여객선 신규취항으로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서비스 제공을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