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동시, 한글 배우는 늦깎이 어르신, 첫 영화 관람과 가을 소풍에 잠못 이뤄 .....
이미지중앙

한글을 배우는 안동의 늦깍이 어르신들이 첫 영화관람과 가을 소풍을 앞두고 마냥 즐거워 하고 있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한글을 배우며 즐거운 노후를 보내고 있는 안동 어르신들이 난생처음 영화 관람에 밤잠을 못 이뤘다.

경북 안동시와 K-Water 안동관리단(단장 김익동)19일 시골 어르신 200 명을 모시고 옥동 메가박스 영화관에서 아이 캔 스피크영화를 관람한다.

대부분 어르신들이 영화관에 처음 가본다며 초등학교 1학년생들이 소풍 가는 것처럼 들떠있다.

김순길(94.안동시 일직면) 할머니는 매일 이날만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바로 한글배달교실에서 영화 관람과 함께 경상북도 도청으로 가을소풍을 가는 날이기 때문이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한글배달교실 늦깎이 학생들은 요즘 사는 재미가 쏠쏠하다며 얼굴에는 웃음꽃이 한 가득이다.

지난 4월부터 시작한 한글교실에서 평생 배워보지 못한 한글공부와 함께 그림도 그리고 노래도 배우면서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다. 참으로 행복한 모습이다.

김광수 안동시 평생교육 새마을 과장은 이번 영화 관람행사는 가을소풍과 함께 진행되며 오전 영화 관람 이후에 가수 신동의 노래교실이, 오후에는 경상북도 도청 신청사를 견학하게 된다.”고 했다.

한편, 풍산읍, 도산면, 예안면, 녹전면, 임하면, 와룡면, 임동면, 길안면, 남후면, 일직면 등 10개 한글교실 어르신들은 다음달 30일 수료식과 함께 시화전 및 시집 출판기념회를 가질 예정이다.

안동시는 2014년 문해교육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K-Water 안동권관리단과 함께 4년째 면단위의 농촌지역을 찾아가는 한글 배달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