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원도 양양군 울릉도 (현포항) 독도 연안여객선 신규항로 개설
양양-울릉?독도 연안 여객선 항로 개설 추진단 발족, 실무업무 돌입
이미지중앙

울릉도 박국환(왼쪽)현포 어촌계장과 양양 물치어촌계장(오른쪽),선사등이 여객선 신규 항로 개설을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주)이스트아이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강원도 양양군 물치항과 울릉군 북면 현포항을 연결하는 신규 여객선 항로개설이 본격 추진된다.

이 항로 개설을 추진해 온 ()이스트아이(회장 박남수)26일 양양군 물치어촌계 사무실에서 선사와 어촌계가 함께 구성된 양양-울릉·독도 연안 여객선 항로개설 추진단을 발족하고 본격적인 실무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한 추진단은 선사인 ()이스트아이와 양양 물치어촌계, 울릉도 현포어촌계 등 3자로 구성됐으며, 항로개설에 따른 업무 협업과 지역경제발전을 위한 공동 노력 등을 담은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스트아이는 지난해 10월 현포어촌계와 항로 개설에 따른 업무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금년 5월 에는 물치어촌계와 업무 협약을 맺는 등 그동안 항로개설 추진단 발족을 준비해 왔다.

당초 양양군 수산항에서 울릉도간 여객선 항로개설을 추진해오다 항만여건상 물치항으로 선회한 ()이스트아이는 사업 타당성 조사 등 항로 개설에 따른 1차 준비를 완료하고 오는 20193월까지 항로를 개설해 여객선을 본격 취항시킬 예정이다.

선사는 이 항로에 650톤급(정원 700) 초쾌속선 1척를 우선 취항시키고, 향후 시장 상황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추가로 1척를 더 투입할 계획이다.

새로 건조하는 여객선은 양양-울릉간 약 200Km 구간을 평균 시속75Km2시간 40분에 주파하는 첨단 초쾌속선이다.

이스트아이는 지난 해 10 서울 롯데호텔에서 국제적인 기술력을 자랑하는 초쾌속선 건조사인 네덜란드 DAMEN사와 신조여객선 건조와 관련된 MOU를 체결한바 있다.

항로개설 추진단장인 이스트아이의 레저해상운송부문 대표 여동윤 사장은 양양 물치항-울릉도 현포항간 신규 항로가 개설되면 울릉도 관광객 100만 시대를 맞이하는데 한걸음 더 나갈 수 있는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 오는 30서울-양양 간 동서 고속도로의 개통과 더불어 수도권의 울릉도 관광객들이 물치항-현포항 노선을 이용하여 편하고 빠르게 신비의 섬 울릉도와 우리 땅 독도를 찾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강원도 양양 물치어촌계 사무실에서 연안여객선 항로개설 추진단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실무업무에 들어갔다.=(주)이스트아이 제공


현재 강원권에서는 강릉항 과 묵호항 두 곳에서 매년 울릉도 관광객이 약 20만 명 정도가 이용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