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분당&판교
  • 네이버 라이브러리, ‘파파고’의 모든 것 전시한다

  • 기사입력 2017-03-16 11: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네이버는 이번 주부터 약 4개월 동안 네이버 라이브러리에서 인공지능 통·번역기 ‘파파고’ 관련 특별전시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네이버 라이브러리는 성남시 정자동 소재 네이버 사옥(그린팩토리) 로비에 자리잡은 직영 도서관이다. 누구나 무료로 IT 및 디자인 장서, 백과사전, 매거진, 독립출판물 등을 열람하고, 지식과 정보를 함께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네이버 라이브러리는 이번 전시를 통해 파파고에 적용된 N2MT(Naver Neural Machine Translation) 기술을 소개하고, 그 개발원리를 전하게 된다. 방문객들은 파파고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보고, 개발과정 속 고민의 흔적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음성언어 처리 기법, 통계 기반의 자연언어 처리 기법, 딥 러닝 기법 등에 대한 다양한 개발자 추천도서도 확인해 볼 수 있다.

N2MT는 네이버만의 인공신경망 번역기술로, 지난해 10월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에 탑재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는 한-영 언어번역 최초로 인공지능을 적용한 것으로, 통·번역의 정확도가 기존 대비 216% 가량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네이버 라이브러리의 백과사전-디자인 공간.(사진:헤럴드분당판교 DB)


파파고는 문맥을 이해해 일상 언어에 가까운 구어체 통·번역을 보여주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현재 한국어, 영어, 중국어 간체, 일본어를 지원 중이며, 연내 스페인어, 프랑스어, 베트남어, 태국어, 중국어 번체, 인도네시아어 등 6개 언어를 추가로 확대할 예정이다.


jshwan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