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분당&판교
  • 아토큐브, 몽골 유아교육 시장 진출

  • 기사입력 2016-12-19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아토큐브(대표 한상택)는 최근 몽골 유치원연합회와 유아교육 시장진출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아토큐브는 나무블록을 활용해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IT와 접목한 스마트 토이도 개발하고 있다.

이미지중앙

아토큐브의 한상택 대표(오른쪽)와 바투야 반자르 몽골 유치원연합회 부회장이 최근 몽골 유아시장 진출 관련 MOU를 체결했다. (사진제공: 아토큐브)


이번 MOU로 아토큐브는 약 1,000개의 나무블록과 교육 콘텐츠를 수출하게 됐다. 이 회사는 지난 7월 몽골 경제사절단에 참여해 몽골 유치원연합회와 미팅을 진행한 이후, 현지의 수업 교구 테스트 등을 거쳐 수출에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아토큐브 관계자는 "현재 이 연합회에 속한 유치원 중 한 곳은 나무블록과 워크북으로 시법수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토큐브의 교육 콘텐츠는 나무블록을 비롯해 워크북, 이미지북, 역할놀이북, 보드게임 등으로 구성됐다. 나무블록으로 워크북에서 제시한 형태를 만들고, 이를 소재로 스토리를 구성하거나 역할게임을 할 수 있다. 보드게임 및 창조적 사고(creative thinking)용 교재와 연동도 가능하다.

내년 1분기 내에는 오프라인뿐 아니라 스마트폰과 연동된 온·오프 버전 제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스마트 기기 화면을 통해 제시된 이미지를 나무블록으로 맞춰가는 형태다.

아토큐브의 제품들은 3~4세 유아의 시각, 촉각, 청각, 사고력 증진 등 다중감각학습에 유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아토큐브 관계자는 "이번 MOU를 계기로 유아교육에 관심이 높은 몽골 교육시장에 본격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면서 "전략지역을 중심으로 해외진출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해외 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jshwan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