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농산물 유통 거점 '경주농협농산물 공판장' 준공

  • 30억원 들여 조성 유통 거점으로 자리매김
  • 기사입력 2016-11-07 15: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7일 '경주농협농산물 공판장' 준공식이 열리고 있다.(사진제공=경주시)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경북 경주지역 청과물 유통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경주농협농산물 공판장'이 7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민선6기 최양식 경주시장의 공약사항 중 하나인 농산물공판장 사업은 지역 농산물 판로 확대와 생산농가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시가 사업비 6억원을 지원하고 경주농협이 24억을 부담해 총 사업비 30억원으로 경주농협 성동지점 부지에 면적 5187㎡, 건축면적 2330㎡ 규모로 건립됐다.

최양식 시장은 "넓은 부지, 새로운 건물과 쾌적한 시설에서 좋은 가격으로 지역 농산물 유통 거점의 역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고 "농산물 유통 사업이 활성화 돼 농업인들로부터 사랑 받는 거점으로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도석 경주농협 조합장은 "이 시설의 개원으로 농업인이 생산만 하면 유통은 농협이 책임진다는 마음으로 조합원과 지역 농업인들 간의 유대강화는 물론 높은 수매가로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살맛나는 부자농촌 건설에 일익을 담당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해 농축산업 총생산액 8000여억원을 기록하는 등 현장 중심의 농업정책을 펼쳐 천년고도 역사문화도시를 넘어 농업선도 도시로의 면모도 함께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