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한수원, 공학인재 육성·발굴을 위한 '아톰공학캠프' 개최

  • 경주 옥산초에서 강연극, 공학퀴즈, 과학키트조립 등 진행
  • 기사입력 2016-11-07 15: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한수원이 지난 4일 옥산초등학교에서 '아톰공학캠프'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한수원)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한국수력원자력(사장 조석·한수원)은 지난 4일 경주시 옥산초등학교 강당에서 경주지역 초등학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과학기술에 대한 호기심을 심어주기 위한 '아톰공학캠프'를 열었다고 밝혔다.

'아톰공학캠프'는 한수원과 한국공학한림원이 함께 진행했고 강연극, 퀴즈대항, 과학키트 조립 등을 통해 학생들이 함께 즐기며 공학기술에 대한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구성됐다.

'공학기술 강연극'은 동화 '알라딘' 속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연극에 실험과 강연을 결합한 것으로 실생활 속에서 응용되는 과학기술의 원리를 알려 줬다.

이미지중앙

지난 4일 옥산초등학교에서 한수원과 한국공학한림원이 주관해 진행된 '아톰공학캠프'에서 참가 학생들이 단체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수원)


또 '공학퀴즈 대항전'은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과학·공학상식 OX퀴즈, 골든벨 퀴즈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수력발전 키트'의 과학키트 조립을 통해 수력발전의 원리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옥산초등 6학년 김동화 학생은 "교실에 앉아서 배우는 것보다 친구들과 함께 노는 것처럼 과학원리를 배울 수 있어서 재밌었다"며 "다른 학교 친구들과 경쟁하면서 새로운 친구들을 사귈 수 있게 돼서 더 좋았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과학기술의 저변확대와 공학인재 육성 및 발굴을 위해 발전소 주변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아톰공학교실'을 진행하고 있으며 경주 본사 이전시대를 맞아 경주 소재 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공학차' 등의 교육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