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독도사랑회, 러시아지부 2주년 기념 사할린 방문

  • 기사입력 2016-11-01 20: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길종성 회장이 독도사랑회 러시아 지부 2주년 기념을 맞아 한인회 노인정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독도사랑회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영토지킴이 독도사랑회(이사장 이운주)가 러시아지부 창립 2주년을 기념하고 사할린 한인회를 위문하기 위해 지난달 28일~30일까지 23일간의 일정으로 러시아지부를 방문했다.

1일 독도사랑회에 따르면 이번 방문에는 길종성 회장을 대표로 희망나눔재단과 방문단을 구성해 사할린 2주년 기념식을 가진 후 사할린한인회와 한국문화원, 노인정, 세종한글학교, 한인방송국 등을 찾아나서 준비해간 의약품등 위문품을 전달하며 사할린 동포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경북 의성이 고향이라는 L(86) 할머니는 정부의 미온적 태도와 열악한 지원을 지적하며, “타국 동포들과 사할린동포는 다르다면서 정부의 관심을 요구했다.

이에 길종성 회장은 일제강점기때 강제 이주돼 통한의 세월을 살아오다 광복된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반세기 이상을 살아오신 분들에 비해 우리들은 너무 안일하게 살아왔다적절한 대책과 방안을 강구해 정부 측에 건의도 하고, 독도사랑회 차원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길종성(왼쪽)회장이 사할린 한인방송국을 방문했다.(독도사랑회 제공)


러시아 방문을 함께 한 희망나눔재단 이소라 이사장은 독도사랑회와 함께 앞으로 나눔활동을 통해 독도를 널리 알리고 홍보하는 데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독도사랑회는 해외 홍보 및 교류활동을 위해 미국
, 중국, 필리핀, 러시아, 인도네시아, 뉴질랜드 등 6개국에 지부를 두고 있다. 독도사랑회는 또 유럽과 남미 등 많은 국가에 지부 창립를 위해 준비 중에 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