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BNK부산銀, 부산·김해·양산지역 어르신 8천여명에 삼계탕 대접
[헤럴드 울산경남=이경길기자]

이미지중앙


BNK금융그룹(회장 성세환) 부산은행이 여름철 대표 보양식인 삼계탕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한다.

부산은행은 26일부터 8월 19일까지 순차적으로 부산·김해·양산의 30여개 복지시설에서 총 8천명의 어르신들을 초청해 ‘사랑의 삼계탕 나눔 봉사’ 활동을 실시한다.

부산은행의 ‘사랑의 삼계탕 나눔 봉사’ 활동은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지속되어 올해까지 약 4만 5천명 이상의 이웃들에게 삼계탕을 대접하고 있다.

부산은행은 중복을 하루 앞둔 26일, 부산 동구 안창마을 인근 ‘동구종합사회복지관’에서 마을 어르신 400여명을 복지관으로 초청해 삼계탕과 수박 등 다과를 대접하고 거동이 불편해 복지관으로 나오지 못한 분들을 위해서 1백인분의 삼계탕을 직접 배달하기도 했다.

삼계탕 나눔 행사에 참여한 부산은행 홍성표 부행장은 “무더운 여름, 부산은행이 준비한 사랑의 삼계탕 한 그룻으로 이웃과 훈훈한 정을 나누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희망을 나누는 봉사를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부산은행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는 지역최대 규모의 자원봉사단인 ‘BNK희망드림봉사단’ 활동, 낙후된 아동센터를 개보수 하는 ‘행복한 공부방 만들기’ , ‘소외계층 전통시장상품권 지원’, ‘건강기부 계단 조성’, ‘장학금 지원’, ‘저소득층 여름이불지원’ 등이 있다.


hmd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