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천시, '명예의 전당' 새롭게 변신

  • 15년 세월 나눔의 역사가 한 눈에
  • 기사입력 2016-05-30 12: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영천시립도서관 1층 현관에 마련된 '명예의 전당' 전경.(사진제공=영천시)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경북 영천시는 장학기금 기탁자를 기리기 위한 '명예의 전당'에 10억원 이상의 거액 기탁자를 위한 공간을 새롭게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재단법인 영천시장학회는 지난 2014년 영천시립도서관 1층 현관에 기부자들의 소중한 뜻을 오래도록 기리며 건전한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코자 '명예의 전당'을 설치한 바 있다.

지난 2002년 장학회 설립 당시부터 2014년 12월 말까지 총 기탁자 1220명이 등재됐던 명예의 전당은 기존 등재자의 기탁액 변동을 고려해 자석형태의 탈부착식으로 제작돼 있다.

2015년부터 2016년 4월 말까지 발생된 신규 기탁자와 기탁액 변동자 156명을 새롭게 등재하고 지난해 5억원 구간을 신설한데 이어 이번에는 10억원 이상 기탁자를 위한 공간을 마련해 통 큰 기부를 기다리고 있다.

5월 현재 영천시장학회의 장학기금 모금액은 총 193억원으로 목표액 200억원의 96%를 조성했다.

김영석 시장은 "그동안 영천교육과 인재양성에 애정과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2016년 장학기금 200억원 조성목표 달성을 위해 시민 및 출향인, 기업인들의 지속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명품교육도시 영천조성을 위해 올해 초 경북도내 최초로 기숙형공립중학교인 영천별빛중학교를 개교해 농촌교육의 새로운 모델로 육성하고 있으며 신녕상업고등학교의 제10차 한국식품과학마이스터고 지정, 국책특수기능대학인 폴리텍 대학 조성사업 등을 추진하며 교육기반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