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주시, '오류캠핑장' 시설확충 추진

  • 주민참여형 해양관광지 조성 박차
  • 기사입력 2015-12-10 18: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오류캠핑장 확충사업 기본 계획.(사진제공=경주시청)


[헤럴드대구경북=은윤수 기자]경북 경주시(시장 최양식)는 오류캠핑장의 부족한 시설 확충을 위해 사업비 8억원을 들여 시설 확충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12월 개장해 운영중인 오류캠핑장은 성수기에 예약자가 2000명을 상회하고 연간 3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등 성황리에 운영되고 있지만 부족한 캐라반 시설로 아쉬움을 토로하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많아 시설 확충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올해 사업에 착수했다.
이번 시설확충 사업의 주요 내용은 지난 2년간의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대형 캐라반 시설 10대를 천연송림 속에 배치하고 동절기 및 악천후에도 이용 가능한 개량된 비가림 시설 등을 겸비하는 것으로 관광객의 불만 해소와 더불어 연간 7억원의 세수증대와 5만명 이상의 체류형 관광객을 확보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주시는 경주관광 2000만명 시대의 개막은 해양관광에 있다고 보고 오류캠핑장과 그 일대를 주민들이 참여하는 해양관광지로 개발코자 경북정책연구원에 용역을 의뢰해 9일 감포읍 복지회관에서 주민들과 상생발전을 도모하는 보고회를 가지기도 했다.
이번 용역은 오류해변 송림의 보존과 보호를 위해 송림 내 난립된 건축물을 물놀이시설과 로컬푸드 직매장으로 유집시키면서 정비하는 계획과 부족한 주차장 시설과 트리하우스 등의 새로운 지역개발 사업의 구상계획을 발표하고 개발을 위한 사업비 확보에 나섰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