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분당&판교
  • 네이버 모바일홈 책·문화판 설정자 수 100만 돌파...이벤트도 진행

  • 기사입력 2015-07-02 11: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분당판교=황경민 인턴기자(연세대)]네이버(대표이사 김상헌) 모바일홈의 책·문화판이 풍부한 문화 관련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네이버는 책·문화판이 지난 5월 14일 처음 선보인 이후 신설 7주만에 설정자 수 100만을 넘었다고 2일 밝혔다.

이미지중앙

네이버 모바일홈 책·문화판의 메인화면



책·문화판은 책, 공연, 미술, 전시 등 문화계의 다양한 소식과 화제 작가, 최신 문화 트렌드 등을 폭넓게 소개하는 공간이다. 음악, 사진, 역사, 인문학 등 다양한 분야의 지식은 물론 출판사에서 진행하는 이벤트 소식, 신간 미리 보기 등의 콘텐츠도 제공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책·문화판은 모바일에서도 깊이있는 문화정보를 접하려는 이용자의 니즈를 반영한 공간”이라면서 “앞으로도 유용한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출판과 문화예술계의 성장에 기여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책·문화판 이용자들에게 1만 원 상당의 책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벤트에 응모하려면 네이버 책·문화 블로그(http://blog.naver.com/nv_bc)의 ‘책·문화판 설정자 100만 명 축하 이벤트’ 게시물에 축하인사와 책·문화판에 바라는 점을 댓글로 달면 된다.

한편, 책 ·문화판은 기본적으로 노출되는 다른 모바일 메인 주제판과는 달리 이용자가 직접 설정해야 이용이 가능하다.


hkmoliv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