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측근도 돌아섰다... “트럼프는 더 이상 공화당의 정답 아냐”
차기 대선주자 디샌티스 지지 늘어
볼턴 전 보좌관 “지겨워졌다” 직격
백인 우월론자 만찬 당 내부 비판
트럼프, 특검 ‘정치적 킬러’로 규정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에서 ‘브레인’ 역할을 맡았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024년 미 대선의 공화당 차기 주자로 론 디샌티스(사진) 플로리다 주지사를 언급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일찌감치 대선 출마를 선언했으나 측근들조차 등을 돌리면서 갈수록 궁지에 몰리는 모습이다.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가장 큰 문제점은 그의 행동이 오래되고 지겨워졌다는 것”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스타일과 접근 방식, 정책을 좋아한다고 하더라도 선거 패배를 원하지 않으며, 특히 중간선거 이후 많은 사람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머릿속에서 지워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공화당 내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영향력이 엄존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초반 외교·안보 정책을 실무적으로 총괄했던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관계가 틀어져 해임되다시피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그는 회고록이나 인터뷰 등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을 비판해왔다.

볼턴 전 보좌관은 “공화당이 새로운 얼굴로 옮겨갈 준비가 됐다”면서 “많은 사람이 플로리다 주지사 선거에서 큰 표 차이로 재선에 성공한 디샌티스 주지사에 대해 차세대 후보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2024년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로 재출마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면서 공화당의 선거 승리를 위해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정답이 아니라고도 강조했다. 차기 공화당 대선주자로 트럼프 전 대통령 대신 디샌티스 주지사를 언급하는 인사들은 갈수록 늘고 있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에서 ‘2024년 론 디샌티스를 지지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좀 더 분별 있고 중도적인 성향의 인물에게 2024년 대통령직이 돌아갔으면 한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인 우월론자와 회동한 사실이 알려지자 공화당 내에서도 비난이 일고 있다. 트럼프는 지난 22일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자택에서 최근 유대인 혐오 발언으로 비판받는 힙합 가수 ‘예(카녜이 웨스트)’, 백인 우월론자 닉 푸엔텐스와 만찬을 함께 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과 관련된 기밀문서 유출 관련 혐의와 1·6 의회 폭동 사태 선동 의혹 등을 수사하는 존 스미스 특검을 ‘정치적 킬러’라고 규정하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특히 자신에 대한 특검 수사를 조 바이든 행정부의 정치적 의도라는 ‘프레임’으로 연결해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7일 자신의 SNS에 “부패하고 무기화된 법무부나 연방수사국(FBI) 근처에 스미스 특검이 있도록 허용돼선 안된다”며 “급진 좌파에만 귀를 기울이는 이들은 미국에 큰 어려움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동윤 기자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