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공화당 “우크라에 ‘백지수표식 지원’ 없다”
[로이터]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미국 중간선거에서 하원을 장악한 공화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경제적 지원을 더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원 외교위원회 공화당 간사 마이클 매콜 의원은 27일(현지시간) ABC방송 대담 프로그램 ‘디스위크’에서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한 “백지수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 패키지가 투표 당일 의회에 올라왔다며 “위원들이 모든 페이지를 검토하는 데 몇 시간밖에 사용하지 못했다”면서 “공화당은 그런 식으로 통치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제는 우리도 목소리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책임 있는 방식으로, 미국인들에게 투명하게 운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화당은 그동안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에 의회가 더 엄격히 감독해야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 때 무기를 제공하지 못할 경우 전세의 판도를 바꿀 수 있다는 점에서 공화당이 장악한 의회의 변화 가능성이 주목받았다.

방송에 함께 출연한 하원 정보위 공화당 간사 마이크 터너 의원도 지원 필요성을 인정하는 한편 책임 있는 방식을 주문했다.

터너 의원은 “우리가 우크라이나에 80억달러(약 10조7000억원)를 전달하기 위해 민주당의 400억달러 예산을 통과시킬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우크라이나 지원을 명목으로 대규모 예산을 책정했지만, 실제 지원에 사용되는 금액은 그보다 적고 투명하게 운용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매콜 의원은 다만 이런 방향이 “우크라이나인들에 대한 지원 의지 약화냐고 묻는다면 그건 아니다”라며 “책임 있는 방식으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