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강서구, 내년 3월 19일까지 ‘신소장품 특별전 2017~2022’ 개최
동의보감, 자수십장생도 등 6년 동안 모은 유물 100여점 첫 공개
허준박물관에 열려…전시연계 체험프로그램도 함께 개최
‘우리 곁으로 온 역사의 향기 신소장품 특별전 2017~2022’ 포스터. [강서구 제공]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건강과 무병장수를 꿈꾼 선조의 지혜를 구민과 공유하는 특별전이 열린다.

서울 강서구(구청장 김태우)는 내년 3월 19일까지 허준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우리 곁으로 온 역사의 향기 신소장품 특별전 2017~2022’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허준박물관이 2017년부터 2022년까지 6년 동안 구입하거나 기증받은 유물 총 452건 1281점 가운데 선조의 의학 지식이 담긴 각종 의서, 의약기, 자수십장생도 등 엄선된 유물 100여 점을 처음으로 한자리에 선보여 주목받았다.

전시는 ▷프롤로그 ▷1부 전의감, 의약과 관련된 일을 하다 ▷2부 병의 치유를 염원하다 ▷3부 건강과 장수를 바라다 ▷4부 기증, 역사를 공유하다로 구성됐다.

문을 열면 2018년에 구입한 유물로 강서구를 대표하는 역사적 인물인 구암 허준의 동의보감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이어 각종 전의감과 관련된 교지, 약을 제조할 때 사용하는 의약기, 일제강점기 이후 치료약, 건강과 장수의 의미가 담긴 백수백복도, 자수십장생도 등 다양한 유물이 비치, 선조들의 건강한 삶에 대한 열망을 간접 체험할 수 있다.

알아보기 쉬운 설명문과 시각을 자극하는 영상 자료는 관람객의 이해를 돕는다.

전시연계 체험 프로그램인 ‘십장생 텀블러백 꾸미기’도 3층 로비에서 열려 즐거움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전시회와 관련한 더 자세한 사항은 허준박물관 홈페이지(누리집)-열린마당-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쾌정 허준박물관장은 “한의학 전문 박물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허준박물관은 꾸준한 유물 수집과 알차고 내실 있는 전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허준박물관이 구입하고 기증받아 소장한 자료를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하는 자리인 만큼 많이 방문해 건강과 나눔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 문화체육과로 하면 된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