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민영과 열애설→초스피드 결별…재력가 강씨, 직접 해명
배우 박민영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배우 박민영과 열애설에 휩싸였던 은둔 재력가 강모씨가 박민영과 초스피드로 결별했다고 직접 밝혔다.

12일 온라인 매체 디스패치는 박민영과 열애설로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재력가 강모 씨 관련 의혹과 해명을 보도했다.

여기서 강씨는 “(박민영에게) 명품백 하나 사준 게 전부다. 오히려 제가 더 많이 받았다”며 “지난달 29일 새벽, 박민영을 만났다. 저 때문에 배우 커리어가 망가지는 걸 원치 않는다. 박민영이 연기를 정말 좋아한다. 그래서 서로 헤어지기로 결심했다”고 해명했다.

이는 열애설 보도 다음날 새벽 결별에 합의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제 기사는 어떻게 나가도 상관없다. 박민영이 더 이상 언급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강씨는 또 박민영의 개인 일정을 소화한 개인 비서의 존재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비서의 월급은 새벽에 휴대폰을 팔아 마련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앞서 디스패치는 지난달 28일 “박민영이 ‘비덴트’,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빗썸라이브’ 회장이라는 명함을 갖고 다니는 강모 씨와 서로 본가를 오갈 정도로 진지한 만남을 갖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박민영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다음날 오후 공식 입장문을 내고 “박민영은 현재 열애설 상대방과 이별을 했다. 그리고 배우 박민영이 열애설 상대방으로부터 많은 금전적 제공을 받았다는 것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고 진화에 나섰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