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일본인 단체여행 전세기, 대구·경북 특화 한류 여행
대구 K팝콘서트, 포항 K드라마 촬영지 등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대구·경북이 지역에 특화된 한류콘텐츠로 앞세워 80여명의 일본인 단체관광객을 태우 전세기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8일 후쿠오카 발 전세기로 점심시간 무렵 대구공항에 입국할 일본인 관광객들은 한국관광공사와 대구광역시, 대구문화예술진흥원이 공동 개발한 대구·경북지역 특화 한류관광 콘텐츠를 즐기게 된다.

대구와 포항에서 K-팝, K-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를 2박 3일 간 실속 있게 즐길 수 있는 패키지로 구성됐다.

포항 호미곶 [촬영=박강섭]

관광객들은 8일 포항에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와 호미곶을 방문하고 대구로 이동해 9일 저녁 더보이즈, 아스트로 등 인기 한류 아이돌들이 출연하는 ‘2022 파워풀대구 K-POP 콘서트’를 관람할 예정이다.

콘서트 관람 전에는 대구 미식투어 등 테마 별 코스를 취향에 맞게 선택해 돌아볼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와 한국공항공사 등은 관계 기관과 협력해 환영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대구 K-팝 콘서트 행사장에도 외국인관광객 환대부스를 운영, ‘나도 K-팝 가수’ 등 다양한 체험과 이벤트 프로그램을 한다.

일본내 한국 한류관광 안내 포스터

이지연 한국관광공사 대구경북지사장은 “향후 대구공항을 통한 인바운드 외래객 유치 활성화를 위해 대만 등 대상으로도 전세기 여행상품 운영을 확대하고 지역 특화 SIT·한류 콘텐츠 발굴 및 상품화를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