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토요타, 美·日에 7조원 들여 배터리 공장 건설…“IRA 대응”
히메지 4000억엔, 노스캐롤라이나 3250억엔 투자
최대 40GWh 배터리 생산 증대…2024~2026년 생산
“다양한 파워트레인으로 많은 국가 요구 유연 대응”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토요타자동차가 약 7조원대 투자를 통해 미국과 일본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세우고, 오는 2024년부터 배터리를 생산한다. 미국 내 생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만 세액공제를 해주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1일 토요타자동차는 전기차용 배터리 공급을 위해 미국 및 일본에 최대 7300억 엔(한화 약 7조406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일본에서는 토요타와 파나소닉의 배터리 합작사인 프라임플래닛 에너지&솔루션의 히메지 공장과 도요타 공장에 총 4000억엔을 투자한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는 3250억엔을 들여 배터리 공장을 새로 짓는다. 생산 예정 시기는 오는 2024~2026년이다.

이번 투자는 미국 및 일본에서 최대 총 40GWh의 생산 능력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토요타 생산 시스템(TPS)을 통한 효율적인 생산 라인을 구축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토요타는 이번 투자에 대해 “많은 국가 및 지역의 요구에 다양한 파워트레인으로 유연하게 대응해 최대한 많은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북미산 전기차 중 일정 부분 이상 미국이나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를 맺은 국가에서 생산한 배터리 부품과 핵심 광물을 탑재한 전기차에만 세액공제를 제공하는 IRA에 대응하기 위한 성격이 크다.

IRA는에 따르면 미국에서 전기차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서는 양극재·음극재·전해액 등 배터리 주요부품도 북미에서 제조되는 비율이 2024년부터 60% 이상이어야 한다. 이후 연간 10%씩 비율이 높아져 2028년 이후에는 100% 충족돼야 세액공제 혜택을 받는다.

리튬·니켈·코발트 등 배터리 핵심광물 역시 미국이나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를 맺은 국가에서 공급받거나, 북미 지역 내에서 재활용된 것이어야 한다. 그 비율은 2024년 50% 이상을 시작으로, 매년 10%씩 높아져 2026년 말 이후에는 80% 이상이 돼야 한다.

토요타자동차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최대한 빨리 줄이고 고객의 삶을 보호하는 방법도 국가와 지역에 따라 크게 다르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파워 트레인을 통해 많은 국가와 지역의 고객 요구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가능한 많은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